대파라오입니다. 정말... 새벽까지 달리던 알코올레이스에 너무 힘들었습니다... 아련한 이시대에 직장인들에게 경의를 표하며 사회생활의 일부분이라는 걸 한번더 느끼게 되었죠.
아침에 속을 풀도록 해장을 했어야하나 울진에 일이 있어 가는 바람에.. 저승 문고리 만지면서 외근을 갔다왔어요 ㅠㅠ

외근후 근처 국밥집에 갔었는데 앉자마자 순대국밥시키고  퍼져 있었습니다.

이모님이 "총각 술 잡솼나봐? 그만좀 퍼막어"라는 말하시면서 국밥을 주시더라구요.

솔직히 말해 밥은 잘 안 넘어가서 죄다 남겼지만.. 국물이 끝내줬습니다.
그때는 속을 달래는 것으로  국물만 정신없이 먹었지만 들깨가루가 첨가된 국밥이라 그런지 고소한 맛이 일품이었습니다.

전날 술을 적당히 마셨더라면 맛있는 국밥을 즐겼을 텐데 ... 단지 속만 풀었던 것에 만족하여야 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대파라오 소통박사

대파라오입니다~ 우리같이 소통해요~ 댓글과 공감은 사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