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대파라오입니다.

이번주 일요일도 그냥 넘어갈 수 없었던 하루였던 것 같아요.

오늘 지인 결혼식을 갔다가 대학생 때 함께 활동했었던 사람들을 만났는데요. 오랜만에 다들 만나 밥도 같이 먹고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그냥 헤어지기 아쉬워서 결혼식장 인근에 있는 범어동 까페에서 열심히 수다를 떨었죠.

하루사는 얘기, 회사얘기, 웃긴얘기, 데이트 얘기 등등 시간 가는 줄도 모른 채 떠들었네요! 하하! 이러다가 목이 쉬어버릴 것 같아요!


대파라오가 방문한 범어동의 까페는 베리블리[berry bely]라는 까페 입니다.

베리블리 간판을 보고 잘못 읽어서 베리베리 라고 했다가 아무말 대잔치 한다고 혼났네요! 실수할 수도 있지.. “거참 너무하네!”라고 혼자만 궁시렁 궁시렁하고 있는 사이 지인들은 베리블리 까페로 들어갔습니다.


베리블리 까페는 대구 수성구 달구벌대로496길 11 위치해 있습니다.


대구지하철 2호선 수성구청역 2번 출구로 내리시면 가깝게 오실 수 있구요. 차를 타고 오신다면 주차 공간이 협소해서 불편할 수도 있습니다. 오늘 제가 방문했을 때에는 주차 공간 3군데 다 비워져 있어 안전 주차 잘하였죠!


베리블리 까페의 영업시간은 오전11:00 - 22:30 까지 한다고 합니다.


까페 외부에는 다가오는 12월 크리스마스를 준비해서 그런지 크리스마스 트리가 땋!하게 있네요! 뭔가 입구에서부터 포근한 느낌이 납니다.

입구로 들어가 보도록 할께요.


카운터 쪽에도 갬성 느낌이 팍팍! 테이블 쪽에도 러블리한 느낌이 팍팍! 어디에서 앉아서 커피를 한잔 마실지 고민되네요!

어디보자~~ 앗 저기 흰색 벽에 조그마한 곳에 귀여운 햄토리 같은 인형들이 있네요!

오늘 대파라오는 저 자리로 정했습니다.


그럼 메뉴를 한번 시켜볼까요?


메뉴판도 베리베리 스럽네요!

저희는 따아[따뜻한 아메리카노], 아아[아이스 아메리카노], 체리석류 스무디 2잔으로 주문했습니다.

아메리카노의 가격은 3,500원이구요, 스무디의 가격은 5,500원입니다.

평균적인 음료 가격이 4~5,000원 사이라서 감성 까페 중에서 가격도 괜찮은 편이네요.

그 중에서 체리 석류 스무디는 베리블리 까페의 시그니처 메뉴라고 하는데요. 가격도 가격이지만 시그니처 메뉴라니... 기대되네요!

주문하신 메뉴들이 나왔습니다~



먼저 아메리카노의 맛을 표현하자면 나쁘지 않습니다. 로스팅된 원두에서 탄 맛이 나지 않았던 것으로 봐선 제대로 로스팅된 원두였던 것 같아요. 개인취향으로 대파라오는 아메리카노에서 신맛이 강하게 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데요. 신맛이 약하게 나는 것으로 마음에 들었습니다. 강한 신맛이 나는 것을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맞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스무디위에 올려진 데코레이션도 핑꾸핑꾸~ 러블리한 숟가락도 핑꾸핑꾸하네요!  커피도 스무디도 마실려고 주문했는데 이렇게 이쁜 잔에 담아주니 먹기도 아까울 지경이네요! 하하!


오늘의 시그니처 메뉴인 체리 석류 스무디를 한번 맛보도록 할께요.


체리와 석류가 한가득 들어 있고 씹히는 맛이 좋네요! 거기에다 초콜릿과 오레오의 데코의 조화는 좋지만.. 체리와 석류 스무디을 마시면서 신선한 맛을 느끼다가 달달한 것을 씹으니 처음에는 별로였어요. 그러다가 이야기하면서 데코로 있는 오레오쿠키가 스무디에 풍덩 빠진 것을 맛 봣는데! 너무 맛있어서 후루룩 다 마셔버렸지 뭐에요~  아무래도 오레오는 찍먹이 아니고 부먹도 아니고 담먹인가 봅니다! 하하!


하지만 커피, 스무디의 잔과 컵받침의 고급스런 느낌은 대파라오의 감성적인 것을 사로잡네요! 여성여성한 느낌, 러블리한 느낌으로 여성분들이나 데이트 코스로는 좋을 것 같습니다.


오랜만에 옛 지인들과 추억에 젖어 즐거운 이야기를 꽃피웠던 오늘! 이 하루가 그냥 지나가는 것이 너무 아쉬웠어요!

대파라오는 다음에도 오늘과 같은 시간을 자주 가지는 것을 약속하며~ 내일을 달려갑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 수성구 범어동 203-2 | 베리블리(BERRYVELY)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대파라오 소통박사

대파라오입니다~ 우리같이 소통해요~ 댓글과 공감은 사랑입니다~

안녕하세요 포항에 사는 대파라오입니다.

제가 대학생 때부터 자주 방문하였던 까페가 하나 있는데요.

대학생 때는 과제나 시험공부를 할 때, 사람들과 함께 이야기를 하면서 코히 한잔 할때, 직장 다닐 때에는 원하지 않는 프로젝트 만들 때, 아무 생각없이 주말에 나와 널부러져 있고 싶을 때 등등 이곳을 자주 방문한답니다.

동네 까페라고 하기엔 좀 큰 까페라고 생각하구요. 아직도 모르는 사람이 있을 까봐서 이 대파라오가 알려드리고자 해요.

까페 이름은 오리진입니다.


오리진 까페는 대구 수성구 범어천로 8에 위치해있구요.

대구지하철 3호선인 어린이회관 역에서 5분정도 걸어 이동할 수있는 위치에 있습니다. 건물도 커서 찾기 쉬우실 꺼에요.

오리진 까페의 영업시간은 11:00 - 24:00 까지 입니다.


오리진 까페 내부는 편안하고 흰색벽지 인테리어에 마음까지 맑게 해주는 느낌이네요.



메뉴판이구요.

커피외 웬만한 베버리지는 판매하고 있어요. 까페에서 맥주종류도 판다는게 좀 신기하군요. 맥주는 카프리,하이네켄,호가든 종류를 판매한다고 합니다.

커피 또는 음료의 가격 때가 각각 다르지만 평균 5000원 때로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오후에 다른 일이 없었으면 맥주한잔 하는 거였는데 아쉽게 되었네요. 하하!



대파라오는 오늘 마음도 편안하게 할 겸 캐모마일로 한잔하려고 해요.

캐모마일의 가격은 5,500원입니다.

따뜻한 차 한잔이 저의 몸을 후끈하게 데워주네요.

따뜻한 차 한잔도 마셨으니 잠깐 오리진의 내부도 한번 둘러 볼까요?


먼저 1층부터 한번 볼께요~



정문으로 들어서면 왼쪽에 카운터 오른쪽에는 편안하게 쉴 수 있는 공간과 여러 미술작품들이 있습니다.

제가 알기로는 미술작품들은 매번 바뀌며, 이 곳 오리진 까페에서 전시하며 많은 사람들에게 공유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는데요. 대파라오가 느끼기에 마치 미술관에 온 느낌이네요. 볼 그림도 많이 있고 지인들과 함께 이야기를 나누다가 지루하면 그림을 보면서 시간을 보내는 장소로도 아주 좋을 것 같아요.



정문에서 왼쪽으로 들어가시면 카운터에는 아까 저와함께 보신 메뉴들과 신선한 과일들, 케잌들이 진열되어 있는데요. 청결한 환경에 보관까지 잘되어 있는 모습을 보니 안심하고 사먹을 수 있을 것 같군요.



1층에서 2층으로 올라가기 전 옆 테이블에 화단으로 인테리어 잘 되어 있네요. 그리고 오리진 까페에서는 한국 NGO 단체인 굿네이버스에 기부활동도 하는 곳인가 봅니다.

겉으로도 안으로도 좋은 까페네요~ 훈훈합니다~


그리고 2층으로 한번 올라가보도록 하겠습니다.



2층에는 내부와 외부 공간으로 나눠져 있구요. 내부에는 10정도 되는 단체손님들이 오셔서 이야기하거나 회의를 할 수 있는 공간과 편안한 의자들로 구성된 테이블들이 배치되어 있네요. 2층 중간에 보시면 다양한 잡지과 책들이 진열되어 있기 때문에 혼자 오셨을 때 패션잡지나 책들을 읽으시면서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2층 외부에도 넓은 공간에 자리가 배치되어 있지만 추운 겨울에는 앉아 있는 사람들은 없군요. 그러나 봄, 여름, 가을에는 외부에 있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오리진 까페에서 2층 외부 공간에 특별한 비밀이 있습니다.

바로 이 스크린입니다.



이 스크린은 야구나 축구 경기가 있을 때 밑을 내려다보며 경기를 즐길 수 있도록 되어 있죠. 오리진 까페 알면 알수록 좋은 까페인데요~

편안한 까페, 갬성이 살아 있는 까페, 문화예술의 까페 등 모든 수식어가 이 까페에 있지 않나 생각되네요.

평일이나 주말 오전시간 편안한 여유를 이곳 오리진 까페에서 느껴보시길 바래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 수성구 황금동 683-4 | 오리진커피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대파라오 소통박사

대파라오입니다~ 우리같이 소통해요~ 댓글과 공감은 사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