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23일 개봉예정인 영화 <극한직업>이라는 영화를 보게 되었다. 대파라오의 지인 중 <극한 직업>이라는 영화를 두 번이나 보게 되었다는데 얼마나 재미나는지 대파라오도 한번 보게 되었다.


<극한직업>이라는 영화는 이병헌 감독 아래에 만들어졌는데, 대파라오가 본 <스물>, <과속스캔들>, <타짜 신의손>이라는 영화 후 4번째로 이병헌 감독의 영화를 보게 되는 것 같다.


대파라오가 본 극한직업이라는 영화 한마디로 요약하자면, 111분 동안 아무생각하지 않고 웃으면서 즐길 수 있는 아재 같은 영화라 할 수 있겠다.



극중 줄거리


간단하게 극한직업에 대한 내용을 안내하자면 이렇다.

고반장이 이끄는 마약반의 팀으로는 좀비같이 끈질긴 고반장[류승룡], 유도국대출신 마형사[진선규], 무에타이달인 장형사[이하늬], UDT특전사 출신 영호[이영호], 미친개 재훈[공명]이다. 팀원들의 능력이 뛰어나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모자라지도 않은 정상적인 팀이긴 하나, 매번 실적을 올리지 못하는 탓에 팀 해체의 위기에 놓인다. 이에 고반장의 후임이자 진급한 선임이 된 강력반 팀장으로부터의 고급정보라는 미끼를 물게 되었다.


마약업자 ‘이무배’의 아지트 앞 치킨가게에서 잠복근무를 하던 도중 가게가 문을 닫는다는 것을 알게 되자 가게를 인수하게 되었다. 마약팀이 잠복근무할 때 손님이라고 하면 마약업자‘이무배’ 일당 및 몇 군데만 주문할 정도로 패망한 치킨 집이었으나 치킨집 주인 바뀌어서 그렇지 일 복 또한 찾아오게 되었다.


마약반 팀은 오는 손님들을 계속 돌려보낼 수는 없기에 수원 왕갈비집을 했던 마형사 아래 치킨을 팔아보기로 한다. 그런데 이게 웬걸? 마약반 팀들은 자신들의 본업보다 장사에 더 재주가 있었던 것일까? 망해가던 치킨집이 하루아침에 SNS 유명 맛집으로 등극할 정도로 치킨집에 사람들이 밀어터진다.


잠복근무 한답시고 마약반 팀이 준비한 일이 진행되질 않자, 고반장과 마약반 팀은 팀해체 준비와 더불어 치킨 장사에 집중하려고 하는데.. 이번에는 오히려 마약업자들이 마약반 팀의 일행을 놓아주질 않는... 이상한 상황이 발생하게 된다. 과연 고반장과 마약반 팀들은 오랫동안 잠복근무했던 마약업자들을 닭 잡듯이 잡아낼 수 있을 것인가?

대파라오가 이번 영화를 보면서 느낀 것은 각 특색 있는 배우들이 전반적으로 영화에 잘 녹아 들어 갔다는 것이다.



극중 인물들





고반장[류승룡]이 치킨 집 주문받는 멘트 “ 지금까지 이런 맛은 없었다! 이것은 갈비인가 통닭인가 네, 수원왕갈비통닭입니다” 라는 대사가 진지하면서 목소리 까는 것이 웃겼다. 진지한 속에 코믹한 느낌의 멘트가 잊혀지질 않는다.

이영화가 끝나고 갈비 맛나는 굽네의 갈비천왕, bhc의 갈비레오 치킨 등등의 치킨 집은 긴장 좀하셔야 될 것 같다. 대파라오의 생각이지만 아무래도 치킨들이 영화에 힘입어 치킨이 팔리지 않을까 생각된다.


마형사[진성규]는 범죄도시의 위성락 이미지가 너무 짙어서 영화 시작 전에는 깡패의 느낌이 컸지만 극한직업에서는 코믹한 이미지로 잘 탈바꿈한 했다. 역시! 진성규의 연기하나는 최고인가보다!


장형사[이하늬] 또한 이미지 변신이 컸었다. 2006년 미스 유니버스 출신에 학벌좋고 집안 좋은 모든 사람들의 워너비인 매력적인 그녀의 이미지는 마치 김태희와 같은 지적이고 도시녀같은 이미지가 강했다. 그러나 이번 <극한 직업>을 통해 코미한 부분도 가능하다는 입지를 다졌던 것 같다. 영화 상 살짝 모자른듯한 백치미를 보여주며, 마약반팀 안에서도 잘 어우러지는 연기를 잘 보여주고 있다. 욕설 연기, 여배우로서의 얼굴이 망가지는 연기 등 서슴치 않는 것에 배우로서의 오래된 관록이 쌓이고 있지 않나 라는 생각이 든다.



극한 직업의 아쉬움?


극한 직업 뿐만아니라 이건 코미디 장르의 한계였던 것 같다.

<극한 직업>이라는 영화는 각종 패러디 부분과 슬랩스틱을 잘 살린 영화라고 할 수 있겠다.

영화 시작부터 끝까지 웃을 터뜨릴 스팟이 많고 언어적인 말장난이 압권이다. 가족적인 분위기, 삼촌들이 좋아하는 언어유희, 너무 힘든데 아무생각하지 않고 영화를 보는 것으로는 추천할 만한 영화이다.

블로그 이미지

대파라오 소통박사

대파라오입니다~ 우리같이 소통해요~ 댓글과 공감은 사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