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에 해당되는 글 1건

2018년 2월 22일에 개봉한 영화 “월요일이 사라졌다”는 토미 위르콜라 감독의 작품이다.


이 영화의 주인공인 누미 라파스(카렌 셋맨)가 1인 7역으로 출연 한다는 것에 매우 흥미롭다.


음.. 가상의 인물이긴 하지만 엄마 역할도 같이 하는 것으로 본다면 1인 8역 이겠다.


디스토피아적 미래를 배경으로 심오하고 미래에 대한 걱정과 불안감을 야기시키는 이 영화. 앞으로의 미래에 대해 곰곰이 생각에 잠겼던 영화이다.


극에 나오는 아이들의 숨막히는 모험이야기.. 어떻게 풀어질지 너무 궁금하다.



극중 줄거리


현재 지구의 인구는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게 되고 변칙적인 기후변화로 인해 지구에게 어려움이 찾아온다.


우리가 알고 있던 일부지역의 가뭄과 사막화 등이 전속적으로 퍼져 가속화되며, 결국 인간들에게도 식량 및 물부족으로 어려움에 처하게 된다.


그러나 인간 또한 우수한 과학기술로 인해 유전자변형 작물로 인해 위기 모면하였지만, 이에 따른 여러 가지 부작용도 발생하였다.


그것은 바로! 이 농작물은 섭취한 인간은 대다수 다중출산하게 만드는 부작용을 일으킨다.


물 및 식량부족에 시달리는 총체적 난국인 이 상황에서 인류를 구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던 니콜렛 케이맨 박사는 1가지 방법을 도출했다.


그것은 산아제한법을 제정하여 1인1자녀로 제한하며 모두 냉동수면장치를 통해 인구문제를 해결할 때까지 잠에 빠져들게 하는 것.


이런 정책이 시행되는 이곳에서 일곱쌍둥이가 살아가고 있었다. 일곱 쌍둥이를 낳다가 죽은 엄마를 대신해 외할아버지인 테렌스 셋맨의 도움으로 집안에서 자라고 있다.


아이들의 이름은 월화수목금토일 총 일곱명이다.


이름은 있으나 집밖에서는 한사람으로 살아야가야 했기 때문에 자신의 본명과 같은 날 밖으로 나갈 수 있으며, 엄마의 이름인 캐런 셋맨으로 아이들은 살아가게 된다.


일곱 쌍둥이는 얼굴은 비슷하지만 모두 성격이 각자 다르다.


그들은 현재 산아제한법에대한 정책과 서로가 한사람의 신분으로 살아가야한다는 신세에 대해 한탄하지만 별다른 방법이 없어 매번 논쟁하다 끝나고 만다.


그러던 어느날 먼데이가 외출 후 사라지게 되는데...


도대체 먼데이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걸까? 앞으로의 6명의 아이들은 이 난관을 어떻게 헤쳐나갈 것이며, 산아제한법이라는 정책은 어떻게 될 것인지 전개과정이 궁금해진다.


등장인물들


카렛셋맨(누미 라파스)

가상의 여인 엄마까지 연기 1인8역을 담당. 각 캐릭터에대한 특징을 잘 잡아내는 역할을 부드럽게 처리한 것 같다. 그녀의 연기력에 놀랍다.


테렌스 셋맨(윌렘대포)

일곱쌍둥이들 낳은 딸을 대신해 평생도록 키운 손녀들의 든든한 지원군인 외할아버지.

일곱쌍둥이들의 생존을 위해 철저한 규칙을 만들며, 이 세계에서 일곱쌍둥이가 잘 자랄 수 있도록 조력한다.


니콜렛 케이먼(클렌클로즈)

이 시대에 산하제한법을 만들어 시행한 장본인. 비밀 정보국의 수장이며, 일곱쌍둥이의 비밀을 집요하게 파헤치며, 추적한다.


영화 리뷰


영화의 결론으로 말하자면, 애모호한 결말로 마무리되어 깊은 생각에 잠기게 되는 것같다. 


곧 우리들의 미래가 될 수 있는 미래 배경에대해 영화가 오히려 우리에게 되묻는 것 같아 영화를 본 후에도 지속적으로 여운이 남는 것 같다.


철학적이고 사회적일 수있는 이슈와 액션물의 콜라보레이션. 그리고 주인공인 누미 라파스의 연기와 극중의 역할들의 행동 하나하나를 초점두어 보면 더 재미있는 영화를 즐길 수 있을 것 같다.

블로그 이미지

대파라오 소통박사

대파라오입니다~ 우리같이 소통해요~ 댓글과 공감은 사랑입니다~